'2018/03'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8.03.25 7회 한일열전달세미나 (2018.03.23~03.25, 제주)
  2. 2018.03.08 ECO BIO 2018 (2018.3.3~2018.3.7, 아일랜드 더블린)
  3. 2018.03.08 2018년도 전기 학위수여식

7회 한일열전달세미나 (2018.03.23~03.25, 제주)

|

제7회 한일 열전달 학회에 다녀왔습니다. 양국을 대표하는 훌륭한 분들이 발표를 하셔서 거의 별들의 전쟁 수준이었습니다. 많이 자극을 받고 많은 아이디어를 얻고 갑니다. 개인적으로는 어떤 학회보다 많이 배운 학회였던 것 같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ECO BIO 2018 (2018.3.3~2018.3.7, 아일랜드 더블린)

|

바이오에너지 분야의 학회인 ECO BIO 2018에 다녀 왔습니다. 바이오 수소 과제와 관련하여 정보를 얻고 과제 결과를 발표하고 왔습니다. 장소는 아일랜드의 더블린. 아일랜드는 전통적으로 목동이 노래하는 나라의 이미지가 강하고 20여년 전만 해도 유럽에서 상대적으로 소득 수준이 낮은 곳이었으나 지금은 몇 번의 위기가 있었으나 북유럽 복지국가 수준의 1인당 GDP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대서양 건너 미국과 가장 가깝고 영어를 사용하면서도 유로화를 사용하고 IT인프라가 잘 갖추어져 미국의 글로벌 IT, 금융, 컨설팅 회사들이 아일랜드에 둥지를 틀면서 급격히 부자가 되었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소득 수준이 높아지면서 예전에는 두뇌 유출국이었으나 지금은 외국에서 활약하는 아일랜드 브레인 들이 귀환하고 있다고 하니 부럽기도 합니다. 

아일랜드는 여전히 목축업의 비중이 높고 기네스 맥주같은 맥주 산업도 갖고 있어 바이오 에너지에 관심이 높은 듯 합니다. 이번 학회의 주제는 지속성이었습니다. 때마침 비행기에서 기후 변화 때문에 난리가 나는 내용의 지오스톰을 봤는 데 지금 말하고 계신 Conference chair도 열변을 토하십니다.  인간은 항온 동물이라 체온이 2도가 올라가면 심한 열병을 앓고 4도가 올라가면 혼수 상태에 빠진다며 기후 변화의 심각성을 역설하시네요. 기조 강연자가 아일랜드 연구재단 단장, 브라질 연구재단 단장인데 두 나라 모두 바이오 매스에 무지 관심을 갖고 있는 듯 합니다. 주장하는 포인트는 지속 가능성입니다. 기후 변화도 일으키지 않고 자원 고갈도 없어야 한다는.

대체로 바이오 매스를 다루는 경우가 많아 사람들이 바이오 수소를 한다고 하면 원료가 뭐냐고 묻고 원료가 일산화탄소라고 하면 의아한 표정을 지을 때가 많습니다. 일반적으로 바이오 에너지라고 하면 임업, 농축산업 부산물을 생각하는 것이 일반적인 듯 합니다. 흥미는 가져 주는 데 대부분 유기화학, 농학, 식품공학 하시는 분들이 많고 '당신은 그 프로젝트에서 엔지니어링을 하고 있군요.'라는 말을 남기고 발길을 돌리시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엔지니어링 보다는 생물학에 관심이 많은 듯 하신데 경제성과 함께 지속 가능성은 중요한 화두라고 느끼며 발표를 마쳤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2018년도 전기 학위수여식

|


우리 실험실에 장성일 군이 드디어 박사 과정을 마치고 학위를 받았습니다. 올해 2월 말에 학교 홈페이지에 올라온 사진을 가져왔는 데 2017학년도 학위수여식이라는 플래카드가 붙어 있네요. 작년 사진이라면 학교 홈페이지 관리가 이상한 거고 올해 사진이라면 플래카드가 이상한 것인데 어느 쪽일까요? 하여간 저는 예전에 대학원 전공 주임할 때 2번 단상 위에서 학위를 주었고 공교롭게 그 때 학위를 받은 졸업생들이 모두 여름 졸업을 해서 더운 여름에 두꺼운 박사 가운을 입고 안에 양복입고 고생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당일 점심 시간에 현재 대학원 전공 주임을 하고 계신 명현국 교수님과 함께 식사를 했는 데 최근에는 대학원 전공주임을 초대하지 않는다고 하십니다. 다시 한번 이 사진이 맞다면? 장성일 군은 사진 우측 하단에 모여 있는 분들 사이에 있을 것이고 공학박사이니 주황색 띠를 두르고 있겠죠. 공대 학장님은 당연히 행사에 참석하시는 데 나중에 강병하 학장님께서 장성일 군 보았다는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장성일 군 졸업 축하합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