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 Westen Nichts Neues

seit 2010


 

Remind!
제 방에 들어오면 위의 사진 같이 생긴 판이 여러분을 반겨줍니다. 프로젝트와 투고한 논문의 진행상황을 정리해 놓은 판이죠. 개인적으로 멀티 tasking이 잘 안되어서 순서를 잘 배치해서 일을 해야하는데 어떤 일을 하다 보면 마감이 임박한 다른 일을 놓치는 경우 들이 있어 결국 이런 판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이런 사정과 달리 제 사무실을 찾아 주시는 다른 교수님들은 보시고는 예쁘다고 해 주시더군요. '처음에는 이렇게 하지만 곧 업데이트 못하게 될 껄'이라는 덕담도 함께. 이 놈이 인테리어 소품이 되지 않도록 노력해 봐야죠.
 

상황판
논문을 내고 나면 접수가 되고 초심을 받고 수정 원고를 내서 재심을 받고 최종 원고를 송부하여 실리게 되는 데 각각 마감 날짜가 있어 잘 따라가야 합니다. 특히 여러 편을 내 놓았을 때는 더욱 그렇겠죠. 그래서 진도별로 진행상황을 포스트잇으로 붙이는 방식을 택했는데 정신없고 지저분해 보일 것 같다고 걱정했던 것에 비해서는 다행히 덜 지저분해 보이는 것 같습니다.
 

In Sight!
이 놈은 여러분이 잘 못보는 제 책상 앞에 있는 놈입니다. 과제를 하다보면 해야할 일도 중요하지만 제 때에 물건을 사는 것도 중요해서 그러한 것들은 따로 책상 머리에 정리를 해 놓았습니다. 대롱대롱 달려 있는 크리스탈 천사는 누군가 독일에 다녀온 기념품으로 준 것이라 달아 놓으면 예전에 잠시 독일에 있을 때가 생각날 것이라 기대했는데 불행히 별로 그렇지는 않네요. 차라리 제가 있던 동네의 맥주 마크가 달려 있으면 그 때 생각이 많이 날 지 모르겠습니다.
 

'교수님 서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황판  (0) 2011.08.29
  (0) 2011.08.29
연구노트  (0) 2011.08.29
여행  (0) 2011.08.29
커피  (0) 2011.08.29
에스프레소  (0) 2011.08.29

Books

since 1993


 

교과서, 참고서
대학원에 가서 석사 때는 책장 반을 받았고 박사 때는 책장 하나. 연구소에 취직하고 나서는 책장 2개와 캐비넷 1개. 학교로 자리를 옮기니 책장이 6개가 나옵니다. 사무실 한쪽 벽면을 꽉 채우고 있습니다. 지금까지의 경험으로 책장은 늘 모자라고 넘쳐나서 생기는 책을 그때 그때 버리지 않으면 공간에 허덕이는 그런 것이었는데 이번에는 과연 몇 년을 버틸 수 있을 지 궁금합니다. 아직까지는 공간이 허전해서 학부 때 보았던 교과서, 노트, 참고서를 몽땅 옮겨 놓은 상태거든요. 
 

논문
책장 한 켠에는 논문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석사과정, 박사과정 대학원 생활을 하면서 선후배, 동료에가 논문을 참 많이도 받았는데 대부분은 아직도 저희 집 책장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쪽의 빈 칸은 제가 이곳 국민대학교에서 지도한 학생들의 졸업논문으로 가득 채우고 싶은 욕심 때문인 것 같네요.
 

보고서
대학원에서 논문이 있었다면 연구소에서는 또 같은 팀에 계신 분들로부터 보고서를 많이 선물(?)받게 됩니다. 제가 직접 쓴 것들만 들고 오고 나머지는 전 직장에 남기고 왔는데 이쪽은 논문처럼 제가 쓴 것들로 꽉 채우고 싶다는 욕심은 안 나는군요.

'교수님 서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황판  (0) 2011.08.29
  (0) 2011.08.29
연구노트  (0) 2011.08.29
여행  (0) 2011.08.29
커피  (0) 2011.08.29
에스프레소  (0) 2011.08.29

Research Note

since 1998
 

편집증?
석사과정 1년차 때 박사과정 선배 일을 도와 드리며 일을 배웠고 제가 2년차가 되면 그 선배는 졸업하고 외국에 Post Doc.으로 나갈 예정이라 저 혼자서도 실험을 진행할 수 있도록 자료를 모으고 제작을 했던 것이 이 노트의 시작이었습니다. 누군가는 정리를 잘 해 놓은 게 보기에는 좋은데 모양을 맞추어 정리해 놓은 게 꼭 편집증있는 사람 같다는 평을 하기도 했는 데 글쎄요....
 

감시 체계?
연구노트에도 노하우가 있는데 실험을 할 때는 기기 카탈로그나 견적서, 성적서 등을 함께 보관하기 좋은 바인더가 좋고 수치해석을 할 때는 코딩하는 셀을 그리기 쉬운 격자 형태의 노트가 좋고 경계조건이 바뀌거나 해서 코드의 특정 부분 만이 바뀌면서 반복이 되는 건 기존 코딩 노트를 복사해서 바뀐 부분만 다른 색으로 표시할 수 있어 낱장을 클립한 형태가 좋은 데요... 황우석 사태 이후 절대 찟지 못하고 더하고 빼지 못하는 노트에 일거수 일투족을 기록해 달라고 하시는 분들이 계신 데 그래도 시간 순으로 연구의 진행상황을 보는 용도로는 좋은 것 같아 잘 써보려고 합니다. 연구노트는 검사받으려고 쓰는 놈이어서는 안될 것 같은 데...('그래도 지구는 돈다' -코페르니쿠스-)
 

연구 노트
지금은 실험 중심의 연구를 하고 수치해석도 직접 코딩하는 일이 별로 없어 연구 노트는 실험을 할 때의 노트와 비슷한 모양이 되어 있습니다. 다만 바인더가 국민대학교의 바인더가 되었고 학교를 너무 사랑한 나머지 인덱스에도 학교 마크를 넣었네요.

'교수님 서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황판  (0) 2011.08.29
  (0) 2011.08.29
연구노트  (0) 2011.08.29
여행  (0) 2011.08.29
커피  (0) 2011.08.29
에스프레소  (0) 2011.08.29

ETP Tour

since 2011


 

여행
위에 사진은 대학원에 들어와서 제주도에서 열린 기계학회에 가서 찍은 협재 해수욕장의 모습입니다. 수학여행 일정이 꼬이면서 제주도에 한 번도 못 가고 학부를 졸업했는 데 대학원에 진학해서 갈 기회를 잡은 거죠. 요즈즘은 학회 에서 '제주 불패'라는 말이 있어 제주도에서 학회를 자주 합니다. 그렇게 귀하던 제주도를 최근 3년간 10번 이상은 간 것 같으네요. 대학원 진학 이후에 학회로 전국 여기 저기를 다니게 되었고 (광주, 전주, 진주, 울산, 포항 등은 아마 제가 대학원에 진학 해서 처음 가 본 것 같습니다.)  학술적 교류도 중요하지만 낯선 곳과의 만남도 즐거운 일이라서 학회나 출장을 갈 때마다 학회장 근처에는 뭐가 있을까를 살피게 됩니다.  
 

아는만큼?
보통 여행은 아는 만큼 보인다고 합니다. 사실입니다. 그래서 제 방에는 교과서, 참고서, 논문 말고도 여행 관련 책들과 어학 관련된 책이 제법 있습니다. 게다가 여행은 준비할 때의 설레는 마음이 실제 여행을 할 때 느끼는 감동 못지 않게 즐거울 때가 많으니까요. 
 

BeSeTo Exp.
요즈음엔 '베세토 (베이징, 서울, 도쿄)'라는 이야기가 잘 안나오네요. 위의 제목은 베세토 특급, 내지는 베세토 탐험이라는 의미로 붙여 봤습니다. 얼마전 부산에서 열린 국제학회에서 일본 규슈 대학의 한 교수님을 만났는데 저보다 훨씬 부산을 자주 오고 부산에 대해서 잘 알고 계신 걸 보고 놀랐습니다. 2년에 한번씩 실험실에서 부산으로 엠티를 온다고 하시더군요. 저도 예산이 허락하는 범위에서 그렇게 해 보려고 합니다. 해마다 중국에서 열리는 제냉전에 실험실 신입생들과 함께 가고 2년에 한번은 실험실 학생들과 일본으로 엠티를 가볼까 합니다. 세상을 넓게 보는 시각을 가져주기를 기대하면서요.

'교수님 서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1.08.29
연구노트  (0) 2011.08.29
여행  (0) 2011.08.29
커피  (0) 2011.08.29
에스프레소  (0) 2011.08.29
홍차  (0) 2011.08.29

Kaffee Karlsruhe (I)

seit 2010


 


Karlsruhe
독일에 칼스루에라는 도시를 아시나요? 독일 남서부에 있고 인구는 30만 정도되는 중도시입니다. 독일 사람들은 이 도시를 독일 대법원이 있는 곳으로 알고 있고 열전달을 전공한 저에게는 열전달 계수를 담은 무차원수에 이름을 남긴 Nusselt (사진 왼쪽), 자연대류에 이름을 남긴 Grashof (사진 오른쪽)가 교수로 재직했던 곳으로 다가옵니다. 제가 2000년도에 방문연구원으로 몇 달을 보낸 곳이기도 하구요. 대학에는 이 두분의 이름을 딴 길도 있습니다.
 

Kaffee Pause
위의 독어 단어는 '커피 휴식'이라는 뜻입니다. 칼스루에 대학에 있을 때 오전 9시쯤과 오후 3시쯤에 제가 있던 사무실(보통 2명이 사무실을 공유하는 데 제가 받은 자리가 공석이어서 계속 다방으로 활용되고 있었다고 하더군요)에 열유체기계를 연구하는 박사과정 대학원생들이 모여 커피를 마시며 전공에 관한 이야기나 현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더군요. 인접한 분야의 연구를 하는 학생들이 서로 정보를 교환하는 것이 개인적으로 너무 부러웠습니다. 참고로 독일 커피는 너무 진했는데 독일은 흐린 날씨가 많아 대체로 저혈압이 많고 그래서 진한 커피를 마셔 혈압을 높여준다고 하네요.
 

Kaffee KARLsRuhe
국민대학교에서도 Kaffe Pause를 재현해 보려고 합니다. 우리는 저혈압 환자가 아니니까 그렇게 진하게 커피를 만들지는 않겠지만 자기 연구에만 갖혀 있는 것 보다 넓은 시각을 갖고 무엇보다 연구실 동료들과 깊은 인맥을 만들어 가는 것이 중요할 것 같아서요. 연구실과 실험실 카페 이름을 Kaffee Karlsruhe로 붙여 보았습니다. Kookmin Advanced Research Learders' Ruhe: 국민대학교의 앞서가는 연구자들의 휴식공간이라는 뜻으로요.

'교수님 서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구노트  (0) 2011.08.29
여행  (0) 2011.08.29
커피  (0) 2011.08.29
에스프레소  (0) 2011.08.29
홍차  (0) 2011.08.29
와인  (0) 2011.08.22

Kaffe Karlsruhe (II)

seit 2010


 

espresso
에스프레소는 이태리어고 영어의 express처럼 빠르다는 뜻인듯 합니다. 이태리 사람이 터키 사람이 먹는 진하고 맛있는 커피를 보고 따라해 보고 싶었는데 커피를 내리는 과정이 무지 복잡해서 질렸다고 하네요. 그러던 중에 illy라는 회사에서 그 과정을 고압의 증기를 이용해 빠르게 흉내낼 수 있는 기계를 만들었는데 그 놈이 espresso라고 합니다. 처음 이 놈을 먹으면 한약을 졸여 놓은 것 같은 맛에 경악을 금치 못하지만 진입 장벽을 넘어서면 맛있다고 느끼게 되죠. 게다가 이 방식으로 추출하면 커피 안에 있는 이산화탄소 덕분에 커피 위어 먹음직스러운 거품까지 만들어지니까요.
 

demitasse
어느 나라 말인지는 모르겠지만 (demi는 라틴어로 절반이라는 뜻이고  tasse는 독어로도 커피잔을 의미해서요...) 에스프레소를 담는 조그만 잔을 이렇게 부르는 것 같습니다. illy에서 에스프레소 기계를 만들고 마테오 툰이라고 하는 유명한 디자이너에게 사진 왼쪽 아래에 있는 컵을 디자인하게 했다고 하더군요. 오른쪽 아래에 있는 에스프레소 2잔이 들어가는 dopio 잔인데 주로 거기에다 에스프레소를 가득 담아 먹는 저를 보고 '커피에 중독되었구나'라는 느낌을 받습니다.
 

Einladung
왼쪽 사진은 제가 에스프레소 기계사고 처음으로 제작을 시도해본 카푸치노 입니다. 요즘엔 시크릿 가든 때문에 입술에 거품 묻히는 게 유행을 하는 것 같더군요. 예전에 제가 학부생일 때 어떤 여학우가 카푸치노가 신사의 커피라고 주장하며 미팅가서 커피숍가면 카푸치노를 주문하라고 코치했던 생각도 납니다. 혹시 지금도 여자 분들은 커피숍에서 남자가 카푸치노를 주문하면 다른 걸 주문할 때 보다 더 호감이 가시나요? 어쨌든 제 방에 찾아 오시고 제가 너무 바쁘거나 커피를 먹은 직후가 아니라면 -쓰고 보니 너무 제약 조건이 많네요- 언제든 커피를 대접해 드리겠습니다. 단, 카푸치노를 드시고 싶을 때는 우유 한팩 준비해 주세요.

'교수님 서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  (0) 2011.08.29
커피  (0) 2011.08.29
에스프레소  (0) 2011.08.29
홍차  (0) 2011.08.29
와인  (0) 2011.08.22
문방사우  (0) 2011.08.21

Afternoon Tea

since 2011


 

 



자연을 닮은?
천재 유교수의 생활이라는 일본 만화가 있는 데 거기에 홍차에 대한 에피소드가 있습니다. 영국의 어떤 교수의 이야기인데 잘만 끓이면 홍차는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음료이며 바람, 흙, 나무와 물이 담긴 음료라고 하는데요. 평소에 홍차를 딱히 좋아하지 않더라도 그런 장면을 보면 홍차를 먹고 싶어 집니다. 알고 보면 홍차도 와인만큼이나 맛이 다양하고 이전 직장에서 커피 못마시던 룸메이트가 매일 만들어 먹어 옆에 앉아 있던 저의 호기심을 자극했죠. 
 

홍차이야기
홍차는 와인처럼 색과 향이 중요해서 희고 넓게 퍼진 잔에 따라 마신다고 합니다. 팔팔 끓는 물에 정확한 시간을 우려내야 하구요. 아무것도 안 섞은 straight tea와 뭔가 섞은 flavored  tea가 있고 자주 보이는 Earl grey라는 놈은 베르가못이라는 오렌지 비슷한 식물의 향이 들어간 일종의 flavored tea라고 하네요. 세계 3대 홍차는 인도의 다즐링, 스리랑카의 우바, 중국의 기문이라고 하는데 저는 이 중에 다즐링하고 기문을 마셔봤습니다. 다즐링은 살짝 청포도 향이 나는 것 같고 기문은 우롱차나 보이차처럼 살짝 스모키한 맛이 느껴졌던 걸로 기억합니다. 
 

 

오후의 홍차
만화 속 유교수님 처럼 천재는 아니지만 스콘과 홍차를 먹는 건 따라할 수 있겠죠. 일주일에 한 번은 실험실 학생들과 국민대학교의 명물 Place N의 스콘과 Afternoon tea를 함께 합니다. 딱딱하고 부담스러울 수 있는 연구 중간 점검을 즐겁게 해 줄거라 믿으면서요.

'교수님 서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  (0) 2011.08.29
커피  (0) 2011.08.29
에스프레소  (0) 2011.08.29
홍차  (0) 2011.08.29
와인  (0) 2011.08.22
문방사우  (0) 2011.08.21

Vin de Table

depuis 2011


 

소믈리에
일본에 있을 때 소믈리에라는 드라마를 봤는데 몇 장면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소믈리에는 손님에게 와인 지식을 자랑하는 사람이나 비싼 와인의 역사적 배경을 장황하게 설명하면서 파는 사람이 아닌 지금 손님이 가장 잘 맞는 와인을 찾도록 도와주는 사람이라는 것인데 가끔 제가 하는 수업, 연구 논문도 비슷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뭔가 있어 보이려고 어려운 이야기를 난해하게 늘어 놓는 것이 아닌 수업을 듣는 학생 논문을 읽는 독자에게 꼭 필요하고 잘 맞는 정보를 그들이 잘 받아 들일 수 있게 도와주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거죠.
 

와인의 세계
국적을 막론하고 발효식품은 어느 정도의 진입 장벽이 있는 것 같습니다. 와인도 예외는 아니라서 처음엔 이 시고 떫은 액체를 무슨 맛으로 먹을까 싶지만 그 진입 장벽을 넘어 서면 좋아하게 되죠. 와인은 포도로 만든 레드와인하고 청포도로 만든 화이트와인이 있고 레드와인은 살이 붉은 육류와 화이트와인은 살이 흰 생선과 잘 어울린다고 합니다. 음식하고 먹을 때는 당분이 작은 놈을 고르는게 좋을 거고. 레드 와인이라면 좀 떫은 맛이 느껴지지만 입안을 깔끔하게 정리하고 싶다면 까베르네 소비뇽을 떫은 맛이 싫고 가볍고 부드러운 쪽을 선호한다면  멜럿이나 피노누아를 고르면 될 듯합니다. 화이트 와인은 개인적으로 리슬링이 샤도르네보다 나은 것 같고 실패 확률도 적다고 하더군요. 
 

세계의 와인
와인하면 프랑스 와인을 생각하지만 라벨 해독도 난해하고 수확 년도에 따라 품질도 불균일한 것 같고 가격도 천차만별이라 가까이 하기엔 좀 어려운 듯하고 미국, 칠레, 호주, 남아공 쪽에서 고르는 게 안전한 듯 합니다. 미국에 계시다 온 분은 우리나라에 수입되는 캘리포니아 와인은 너무 악성 재고가 많다고 불만을 표하기도 하시고 칠레 와인에 대해서는 FTA 안한 나라보다 우리나라가 비싸다고 불평하시는 분도 계시지만요...
 

'교수님 서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  (0) 2011.08.29
커피  (0) 2011.08.29
에스프레소  (0) 2011.08.29
홍차  (0) 2011.08.29
와인  (0) 2011.08.22
문방사우  (0) 2011.08.21

Stationary

 



 

문방사우
붓을 쓰던 옛 사람들은 붓, 먹, 벼루, 종이를 문방4우라고 했다고 하죠. 요즘엔 컴퓨터로 글을 쓰는 일이 많아서 점점 종이와 펜은 멀어져 가고 있다는 느낌도 들지만 그래서인지 개인적으로 요 몇년간 종이와 펜이 더 각별하게 다가오기도 합니다. 학교를 졸업하고 연구소 생활을 시작하면서 만년필을 쓰는 선배 들을 보고 만년필을 쓰게 되었고 먹을 벼루에서 갈아 먹물을 만들던 옛날과 달리 병에 담긴 잉크를 쓰니 요즘엔 문방4우가 펜, 종이, 잉크의 문방 3우가 되어 버린 듯 합니다.
 

만년필
대학에 입학할 때 미국에 계신 큰아버지로부터 몽블랑 펜을 하나 선물 받았는데 글을 쓰면 선의 굵기가 변하는 게 신경이 쓰여 결국 책상 서랍 속에서 10여년간 잠자고 있었죠. 그러다 연구소 생활을 시작하면서 수첩에 그 펜을 끼워서 오는 선배들을 보고 저도 쓰기 시작합니다. 그러다 연구소에서 기념품으로 주던 만년필을 하나 입수해서 쓰게 되고 한번 그 필기감에 익숙해 지니까 만년필을 주로 쓰게 되더군요. 만년필 촉에는 이리듐이 들어 있어 쓰는 사람의 필기습관과 필압에 따라 튜닝이 된다고 하는데 처음 쓸 때부터 길이 들어가면서 변하는 느낌도 만년필을 계속 쓰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잉크, 종이
만년필을 쓸 때 처음에는 카트리지를 썼는데  비용이 만만치 않아 결국 병잉크로 가게 됩니다. 일부 잉크에는 세척 성분이 들어 있어 펜이 막히지 않게 해 주고 그래서 몇몇 펜 메이커는 자사의 잉크를 쓰지 않으면 a/s도 안 해 준다는 이야기도 있지만 저는 일단 펜은 각 브랜드에서 가장 싼 걸로 사고 잉크도 저렴하고 양 많은 것들로 쓰고 있습니다. 종이도 번지고 뒷면에 비치는 문제도 있고 만년필을 쓰면 종이마다 쓰는 느낌이 달라져서 이것 저것 써 보게 되는데 만년필을 쓸 때는 약간 두껍고 살짝 기름기가 있는 종이가 좋은 것 같더군요.  
뭐, 이런 것들을 떠나 이곳 국민대학교에 와서는 예전 지도 교수님들이 제 논문을 교정해 주시면서 만년필로 써 주신 것들이 생각납니다. 그리고 저도 여러분 논문을 교정할 때 그렇게 해 드리고 싶구요.
 

'교수님 서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  (0) 2011.08.29
커피  (0) 2011.08.29
에스프레소  (0) 2011.08.29
홍차  (0) 2011.08.29
와인  (0) 2011.08.22
문방사우  (0) 2011.08.2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