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첩'에 해당되는 글 173건

  1. 2018.06.22 대한설비학회 2018 하계 (2018.6.20~22, 용평)
  2. 2018.06.22 ACRA2018 (일본, 삿포로, 2018.6.10~13)
  3. 2018.05.25 대학이란 무엇인가? (2018.5.23)
  4. 2018.05.25 한국전산유체공학회 2018 춘계 (5/3~4, 제주)
  5. 2018.05.25 대한기계학회 2018 열공학부문 춘계학술대회 (4/25~27, 제주)
  6. 2018.05.25 대한기계학회 2018 춘계 유체부문 (울산, 4/19~20)
  7. 2018.04.12 말레이시아 UTM 교수진 국민대 방문
  8. 2018.03.25 7회 한일열전달세미나 (2018.03.23~03.25, 제주)
  9. 2018.03.08 ECO BIO 2018 (2018.3.3~2018.3.7, 아일랜드 더블린)
  10. 2018.03.08 2018년도 전기 학위수여식

대한설비학회 2018 하계 (2018.6.20~22, 용평)

|

평창 올림픽을 거치면서 KTX가 생겨 용평에 기차를 타고 올 수 있게 되었습니다. 기차역은 올림픽역 내지는 진부(오대산)역. 평창 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과 반다비가 반겨줍니다.

예년보다 조금 일찍 장마철이 되기 전에 열린 학회. 날씨가 정말 좋습니다.

초청강연은 숭실대 유호선 교수님의 '전환기의 설비공학'입니다. 설비법이 통과된 지금이 4차 산업혁명이라고 불리우는 지금이 전환기 일지 모르겠습니다.

이번에는 3개의 international session이 열렸는 데 그 중 첫 번째 세션의 좌장을 맡아 보았습니다. 발표자가 모두 외국인이고 영어로 하니 마치 국제학회의 좌장을 하고 있는 느낌입니다.

이번 학회에서는 IGCC에 연계한 바이오 수소 관련 논문을 발표하였습니다. 발표자인 장성일 박사는 우수 발표상을 받았습니다. 장성일 박사, 축하합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ACRA2018 (일본, 삿포로, 2018.6.10~13)

|

6월 10일 삿포로에서 개최된 아시아 냉동공조 학술대회에 다녀 왔습니다. 10년만에 찾은 삿포로인데 삿포로 역은 크게 변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 사이에 삿포로 컨벤션 센터가 생긴 듯 합니다. 시내 중심부에서 조금 벗어나 있기는 했지만 깨끗하고 시설이 좋아서 좋은 분위기에서 학회에 참여할 수 있었습니다.

기조 강연이었던 상해 교통대의 루주왕 교수님의 강연입니다. 열구동 냉방과 tri-generation이 확대되고 있는 듯 합니다.

 또 하나의 기조 강연은 부산대 정지환 교수님의 강연이었는 데 과냉 상태에서 R600a냉매의 특이한 현상을 보여 주셨습니다.

저는 이번에 제습냉방의 제어 관련된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다음은 2020년 중국의 우한이라고 합니다. 2016년 제주에서는 장성일 군과 2018년 타이페이에서는 김혜준 군과 함께 했는 데 이번에는 혼자 다녀 왔습니다. 다음엔 대학원생과 함께 하고 싶어집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대학이란 무엇인가? (2018.5.23)

|

대학이란 무엇일까요? 십자군 전쟁 이후 본격 유입된 동방의 실용적 현실적 철학과 과학을 논하기 위해 또는 학자들의 자유를 위해 만들어진 중세의 대학 그리고 고등 교육에 연구의 의미가 더해진 독일의 훔볼트가 정립한 근대의 대학, 서구의 근대 대학을 이식한 일본의 대학 그리고 지식이 대중화되고 있는 지금 시점의 대학.

저는 개인적으로 책을 읽으면서 우리나라 식민지 만든 같은 그룹의 사람들로 인식하던 이토 히로부미와 후키자와 유키치 (일본돈 만엔에 그려진 게이오 대학 만든 사람, 김옥균이 이 사람 믿고 갑신정변 일으켰는 데 뒤에서 지원해주기로 했다가 배신한 걸로 기억함, 내지는 economy를 '경제'라는 한자어 단어로 번역한 사람이기도 함)가 엘리트 교육을 위한 국립대학과 학문의 발전을 추구하는 사립대학의 개념으로 대립했다는 사실이 신선했고 동경대학 공대가 스코틀랜드의 열공학자들 (열역학 책에 나오는 Rankine, Kelvin의 제자들)에 의해 구축되었다는 점이 인상깊었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한국전산유체공학회 2018 춘계 (5/3~4, 제주)

|

오랜만에 한국전산유체공학회가 서귀포 KAL호텔로 돌아 왔습니다. 저는 여전히 좌장을 하고 있습니다.

이번 학회의 주제는 연소 CFD인 것 같습니다. 일본 홋카이도 대학 교수의 초청 강연인데 흥미롭게 들었습니다.

흥미로운 특별강연은 만찬 때도 이어졌습니다. 영화 '신과 함께'의 그래픽을 만든 분이 보여주는 영화용 CFD의 세계. 물에 떠내려가는 소를 배우 차태현 씨가 구하는 장면이 CFD로 계산한 자유표면 문제 solution이었다니 놀랍습니다.

이번 전산 유체공학회는 마지막까지 발길을 잡아 둡니다. 한양대 김용모 교수님의 초청강연인데 한 학기 수업을 듣는 느낌입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대한기계학회 2018 열공학부문 춘계학술대회 (4/25~27, 제주)

|

제가 좌장을 하면서 이렇게 긴장을 한 적이 있었을까요? 저를 잘 모르는 분들은 위트있게 진행 잘 하더라는 사교적 멘트를 날려 주셨지만 사진 왼쪽에 보이는 성균관대 김태성 교수님은 제가 긴장한 걸 바로 간파하시고 끝나고는 아무래도 은사님의 특별 강연을 진행하다 보니 많이 긴장한 것 같더라는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듣는 교수님 강연, 한참 연구를 활발하게 하실 때 좌중을 숙연하게 만드는 압도적인 발표를 떠올리면 조금 아쉽기도 했지만 모든 걸 아우르는 거장의 은퇴 무대가 주는 감동은 전해졌습니다.

이준식 교수님 퇴임 특별 강연에서 좌장 벨을 치기 힘들었다면 특별 세션에서는? 여전히 회사에서 어렵게 시간을 내어 찾아 주신 선배님 강연을 중간에 끊기가 쉽지는 않았습니다. 그래도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재미있게 봤습니다. 정말 다양하지만 일맥상통하는 뭔가가 있는 것 같기도 했구요.

기념 세션 후 단체사진

 

Trackback 0 And Comment 0

대한기계학회 2018 춘계 유체부문 (울산, 4/19~20)

|

2018년 기계학회 유체부문은 울산에서 개최되었습니다. UNIST를 처음인데 좋은 시설이 부러웠습니다. 장성일 군이 기차를 놓쳐 당황스러웠고 다행히 제가 좌장인 세션이라 발표 순서를 바꾸어 사태를 수습했습니다.

이번 유체부문은 멋진 강연이 많았는 데 조형희 회장님 가스터빈 냉각 강연도 인상깊었지만 (특히 미국, 일본, 독일의 100년 기업은 모두 지금 가스터빈 한다는 논리는 정말 빠져들게 만들었습니다.) 학술적으로 감명깊었던 강연은 역시 최해천 교수님 강연이 아닐까 싶습니다. 과연 저 다리는 Karman vortex와의 공진으로 붕괴되었을까?

 

 

Trackback 0 And Comment 0

말레이시아 UTM 교수진 국민대 방문

|

Lab attachment program과 SGE program을 공동 운영하고 있는 말레이시아 UTM 기계공학과 열유체 전공 교수님들이 국민대학교에 오셨습니다. 국민대 기계공학부 열유체 전공 교수님들과 함께 식사하고 기념 촬영을 하였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7회 한일열전달세미나 (2018.03.23~03.25, 제주)

|

제7회 한일 열전달 학회에 다녀왔습니다. 양국을 대표하는 훌륭한 분들이 발표를 하셔서 거의 별들의 전쟁 수준이었습니다. 많이 자극을 받고 많은 아이디어를 얻고 갑니다. 개인적으로는 어떤 학회보다 많이 배운 학회였던 것 같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ECO BIO 2018 (2018.3.3~2018.3.7, 아일랜드 더블린)

|

바이오에너지 분야의 학회인 ECO BIO 2018에 다녀 왔습니다. 바이오 수소 과제와 관련하여 정보를 얻고 과제 결과를 발표하고 왔습니다. 장소는 아일랜드의 더블린. 아일랜드는 전통적으로 목동이 노래하는 나라의 이미지가 강하고 20여년 전만 해도 유럽에서 상대적으로 소득 수준이 낮은 곳이었으나 지금은 몇 번의 위기가 있었으나 북유럽 복지국가 수준의 1인당 GDP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대서양 건너 미국과 가장 가깝고 영어를 사용하면서도 유로화를 사용하고 IT인프라가 잘 갖추어져 미국의 글로벌 IT, 금융, 컨설팅 회사들이 아일랜드에 둥지를 틀면서 급격히 부자가 되었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소득 수준이 높아지면서 예전에는 두뇌 유출국이었으나 지금은 외국에서 활약하는 아일랜드 브레인 들이 귀환하고 있다고 하니 부럽기도 합니다. 

아일랜드는 여전히 목축업의 비중이 높고 기네스 맥주같은 맥주 산업도 갖고 있어 바이오 에너지에 관심이 높은 듯 합니다. 이번 학회의 주제는 지속성이었습니다. 때마침 비행기에서 기후 변화 때문에 난리가 나는 내용의 지오스톰을 봤는 데 지금 말하고 계신 Conference chair도 열변을 토하십니다.  인간은 항온 동물이라 체온이 2도가 올라가면 심한 열병을 앓고 4도가 올라가면 혼수 상태에 빠진다며 기후 변화의 심각성을 역설하시네요. 기조 강연자가 아일랜드 연구재단 단장, 브라질 연구재단 단장인데 두 나라 모두 바이오 매스에 무지 관심을 갖고 있는 듯 합니다. 주장하는 포인트는 지속 가능성입니다. 기후 변화도 일으키지 않고 자원 고갈도 없어야 한다는.

대체로 바이오 매스를 다루는 경우가 많아 사람들이 바이오 수소를 한다고 하면 원료가 뭐냐고 묻고 원료가 일산화탄소라고 하면 의아한 표정을 지을 때가 많습니다. 일반적으로 바이오 에너지라고 하면 임업, 농축산업 부산물을 생각하는 것이 일반적인 듯 합니다. 흥미는 가져 주는 데 대부분 유기화학, 농학, 식품공학 하시는 분들이 많고 '당신은 그 프로젝트에서 엔지니어링을 하고 있군요.'라는 말을 남기고 발길을 돌리시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엔지니어링 보다는 생물학에 관심이 많은 듯 하신데 경제성과 함께 지속 가능성은 중요한 화두라고 느끼며 발표를 마쳤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2018년도 전기 학위수여식

|


우리 실험실에 장성일 군이 드디어 박사 과정을 마치고 학위를 받았습니다. 올해 2월 말에 학교 홈페이지에 올라온 사진을 가져왔는 데 2017학년도 학위수여식이라는 플래카드가 붙어 있네요. 작년 사진이라면 학교 홈페이지 관리가 이상한 거고 올해 사진이라면 플래카드가 이상한 것인데 어느 쪽일까요? 하여간 저는 예전에 대학원 전공 주임할 때 2번 단상 위에서 학위를 주었고 공교롭게 그 때 학위를 받은 졸업생들이 모두 여름 졸업을 해서 더운 여름에 두꺼운 박사 가운을 입고 안에 양복입고 고생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당일 점심 시간에 현재 대학원 전공 주임을 하고 계신 명현국 교수님과 함께 식사를 했는 데 최근에는 대학원 전공주임을 초대하지 않는다고 하십니다. 다시 한번 이 사진이 맞다면? 장성일 군은 사진 우측 하단에 모여 있는 분들 사이에 있을 것이고 공학박사이니 주황색 띠를 두르고 있겠죠. 공대 학장님은 당연히 행사에 참석하시는 데 나중에 강병하 학장님께서 장성일 군 보았다는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장성일 군 졸업 축하합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2 | 3 | 4 | ··· | 18 | next